[6세션] 무한 피통, 인간은 자연의 섭리를 거스르지 않는 모든 것을 이룰 수 있다.

모든 프로그램 단계를 완료한 참가자에게 배지가 수여됩니다.

소개

필립 코틀러 박사가 쓴 책 중에 '퍼스널 마케팅' 이라는 책이 있습니다. 읽어보면 참고가 될 겁니다. 다만, 학자 답게 '구현은 니네가 알아서해. 이론은 이러하다...' 의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. 하버드 경영대 교수가 애플 CEO 하라고 하면 잘 하겠습니까? 학자의 영역은 미래 예측에 있고, 현실은 실전입니다. 그래서 교수는 명예를 얻고, 현장을 뛰는 자는 돈을 얻죠. 1. 무한 피통이란?  = 결론적으로는 한 명의 개인이 자기 소유의 유튜브,팟캐스트,쇼핑몰,커뮤니티를 모두 가져서 운영하는 것을 말 합니다. 보통의 개돼지들은 좆빠지게 만든 영상을 유튜브라는 구글 소유의 플렛폼에 업로드를 합니다. 자기 소유의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가 있으면 자기꺼에도 올리지 않는 이유가 뭘까? 널리 알려지지 않을 것 같으니까 그런 것이겠죠? 그것은 비단 동영상의 형태 뿐 만 아니라, 글, 음성, 기타 여러가지 아직 단어로 정의되지 않은 다양한 형태로 타인에게 정보를 전달 할 수 있습니다. 그런데 그 수단을 왜 타인 소유의 플렛폼을 이용하는 걸까요? 본인이 만든 컨텐츠에 자신감이 없어서일까? 아니면, 존나 좋은 것을 만들긴 했는데 딱히 홍보할 방법이 없어서 그런 것일까? 꼭 구글에 업로드 하지 말아야한다! 가 아니라, 함께 영화 메트릭스 마지막 장면 처럼 공생하는 방법 그 자체가 바로 자기 소유의 종합 플렛폼을 가지고 그것을 운영해 나가는 것 입니다. 옛 말로는 군웅할거, 1인 국가를 세우는 것 입니다. 그리고 다른 또 한 사람도 무한피통(자기만의 종합 플렛폼)을 가지고 있다면, 그 사람 역시 1인 국가라고 놓고 생각해 보십시오.  서로 필요한 것을 교환하며 외교를 하는 개념으로 이해하시면 됩니다.  2. 그 모든 것이 전부 인공지능들이 해결해주고 있습니다. 왜 아직도 그걸 몰라. 해외선물 강의에서 배운 '관점'의 중요성을 복기 하십시오. 트레이딩을 제대로 배워서 했다는 것을 통해 돈을 따고 잃고는 '트레이딩이 내 적성에 맞았구나' 아니구나를 판가름 하는 영역이고, 시장을 똑바로 배웠다면 트레이딩이 아니어도 자기가 어떤 사람인지, 어떤 것에 타고났는지 발견하게 되며, 그것을 살려서 트레이딩 보다 더 큰 수익을 내는 뭔가를(그걸 Edge라고 합니다.) 달성하게 되는 것 입니다.

모바일 앱에서도 프로그램에 참가할 수 있습니다.

s
synchrog

가격

₩5000000

이미 참가 중이신가요? 로그인

SNS 공유